Logo_horizontal

이민비자

취업이민

미국에 취업을 통해 영주권을 취득하는 방법은 아래와 같이 여러 가지가 있습니다.

(1) 특출한 능력을 소유한 사람 (Persons of Extraordinary Ability) (EB-1)

(a) 개요

과학, 예술, 교육, 그리고 체육에서 지속적인 국내적 혹은 국제적 명성 (Sustained, National or International acclaim)을 가진 사람은 스폰서없이 단독으로 영주권을 신청할 수 있습니다.

(b) 증빙 서류

신청자는 국제적인 인정받는 상 (예, 노벨상)을 받은 것을 제시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그러한 정도의 상을 받지 못했다 할지라도 다음과 같은 증빙서류를 세가지 이상 제출할 수 있으면 신청할 수 있습니다.

  • 노벨상 만큼은 아니지만 국내 혹은 국제적으로 인정된 수상 경력
  • 전문가로부터 인정받은 가입이 까다로운 해당 분야의 멤버 여부
  • 해당 분야의 주요한 출판물에 기고된 자료
  • 다른 사람의 활동에 심사위원으로 위촉
  • 해당 분야의 학문으로 저명한 저술
  • 해당 분야에서 활발한 활동 여부
  • 해당 분야의 다른 사람에 비해 더 높은 보수
  • 해당 분야 활동의 사업적 성공 여부

(c) 장점

스폰서없이 단독으로 영주권 신청 (Self-sponsor)이 가능하고 취업 영주권 신청의 1단계인 Labor Certificate을 생략할 수 있으므로 신속하게 영주권을 취득할 수 있습니다.

(d) 단점

자신이 특출한 능력과 재능을 가지고 있다는 것을 증명하기가 말처럼 그렇게 쉽지는 않습니다.

(2) 뛰어난 연구실적을 가진 교수 또는 연구원 (Outstanding Professors & Researchers) (EB-2)

(a) 개요

(a) 해당 학문 분야에서 국제적으로 뛰어난 연구 실적을 인정받거나, 또는
(b) 해당 학문 분야에서 적어도 3년 이상 가르치거나 연구한 경험이 있는 경우

(b) 증빙 서류

신청자가 다음의 2가지 이상의 서류를 준비할 수 있으면 영주권 신청이 가능합니다.

  • 해당 분야에서 뛰어난 연구 실적을 인정받은 포상
  • 해당 분야에서 뛰어난 실적을 요구하는 협회에 회원 여부
  • 학술지에 신청자의 연구 성과에 대한 타인의 평가 자료
  • 해당 분야에 타인의 실적의 심사위원으로 참여
  • 해당 분야 과학 연구의 초기에 참여 여부
  • 해당 분야의 출판물

(c) 장점

고용주로 부터의 편지에서 Job offer를 받아야 하지만, 취업 영주권 신청의 1단계 Labor Certificate을 생략할 수 있어 신속하게 취업을 통해 영주권을 취득할 수 있습니다.

(3) 다국적 기업의 관리자/간부 (EB-1)

(a) 개요

한국에 있는 본사에서 최근 3년 중에서 적어도 1년이상 근무한 관리자 (Managerial and Executive capacity)는 이 범주에 해당 됩니다. 일반적으로, 한국에 있는 회사가 미국에 지사나 법인체를 설립하고, 그 책임자는 주재원 비자 (L) 나 무역인 비자 (E-1)으로 미국에 와서 지사나 법인체의 운영을 담당하게 됩니다. 주의할 점은, 주재원 비자 (L-1B)를 받을 수 있는 특별한 지식의 소유자 (Specialized knowledge worker)는 이 범주에 해당되지 않습니다.

(b) 증빙 서류
  • 최근 3년 중에서 적어도 1년 이상 본사에서 근무한 경력 증명서와 미국 사업체가 1년동안 사업을 해온 자료
  • 관리자/간부의 직위 증명
  • 해외 사업체가 계속 활동하는지 여부 (신청자가 영주권 신청후 해외 사업체가 사업을 중단하면 기본적으로는 영주권을 받기가 힘듭니다.)
  • 해당 사업체가 실제로 관리자나 간부가 필요할 정도의 조직을 갖추었지 여부

(c) 장점

신청자는 취업 영주권 신청의 1단계인 Labor Certificate을 생략할 수 있으므로 신속하게 영주권을 취득할 수 있습니다.

(4) 석사 학위 소지자나 학사 학위 + 5년 이상의 경력자 (EB-2)

석사 학위 소지자나 학사 학위를 가지고 5년 이상의 경력을 가진 사람은 취업 영주권 신청에서 우선 일자가 도입되어 영주권을 받기 위해 오랫동안 기다려야 하는 요즘 상대적으로 빨리 영주권을 받을 수 있습니다. 하지만 취업이민 2순위 (EB-2)에도 우선 일자 (Priority Date)가 도입되어 문호가 닫히는 기간이 있기 때문에 전체적인 영주권 수속기간이 길어지고 있습니다.

취업이민 2순위에서 중요한 이슈는 노동부에서 책정 받는 평균 임금 (Prevailing wage)이 높다는 것입니다. 취업이민 신청시 스폰서는 이 평균 임금을 줄 수 있는 능력을 보여야 하는데 석사 학위나 5년 이상의 경력을 평균 임금 책정시 노동부가 고려하므로 상대적으로 평균 임금이 높습니다. 이 평균 임금을 줄 능력을 스폰서가 영주권 신청 1단계에서부터 신청자가 영주권을 받을 때까지 보여주지 못하면 케이스는 거절됩니다.

이러한 높은 평균 임금때문에 취업이민 2순위로 영주권을 신청할 수 있는 분들도 영주권 심사 기간이 길지 않았던 이전에는 학사 학위 소지자나 2년 이상 숙련직 종사자로서 영주권을 신청하는 경우가 많았으나 요즘 석사 학위 소지자나 학사 학위 소지자가 영주권을 받는데 걸리는 시간이 현격하게 차이가 나게 되자 높은 평균 임금을 감수하고 이 범주로 취업 영주권을 신청하는 사람들이 많아지게 되었습니다.

(5) 국가이익 면제 (NIW: National Interest Waiver)(EB-2)

미국에서 영주권을 취득하고자 하는 분들은 많으나 마땅히 취업 영주권을 후원해 줄 스폰서를 찾기가 여간 힘든게 아닙니다. 또한 힘들게 스폰서를 구하여 영주권 수속이 들어간다 할지라도 영주권 신청 마지막 단계인 I-485가 이민국에 접수되고 180일이 지나기 전에 스폰서 회사가 문을 닫는다면 그동안의 영주권 수속은 수포로 돌아가게 됩니다. 경기 침체로 취업 이민 수속 도중에 회사에 변동이 생겨 수속을 중단하는 안타까운 일들이 계속 일어나고 있습니다.

하지만 취업 스폰서없이 단독으로 영주권을 신청할 수 있는 경우도 있습니다. 바로 국가이익 면제 (National Interest Waiver)가 그것입니다. 일반적으로 취업 이민 2순위로 영주권을 신청할 경우 먼저 노동 허가서 (LC)를 받아야 합니다. 그리고 나서 이민국에 이민 청원 ( I-140)과 신분 조정 (I-485)을 신청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일반적인 취업 이민 2순위와 달리 국가이익 면제 (NIW)는 국가이익을 위해 취업 이민 첫단계인 노동 허가서 단계 (LC)를 면제해 줍니다. 즉, 국가이익 면제로 영주권을 신청할 경우, 이민국에 바로 이민 청원 ( I-140)과 신분 조정 (I-485)을 신청할 수 있습니다.

국가이익 면제 (NIW)를 신청하기 위해서는 크게 다음의 3가지 조건들을 충족하여야 합니다. 첫째, 신청자는 미국의 국익에 기여할 수 있는 분야에 종사해야 합니다. 이는 신청자가 종사할 직업이 미국 발전에 기여할 수 있어야 한다는 뜻입니다.

둘째, 신청자는 자신이 하는 일을 통해 국가적 이익을 창출할 수 있어야 합니다. 신청자는 자신이 하는 활동들이 왜 미국 국익에 도움이 되는지를 연구 논문, 저술 활동, 작품등을 통해 논리적으로 설명하여야 합니다. 예를 들어, 당뇨병을 전문으로 연구하는 의사인 경우에는 미국에서 당뇨병이 얼마나 심각한지를 언급하고 그동안 자신의 연구 활동이 당뇨병 치료에 어떻게 도움을 줄 수 있는지를 합리적으로 설명하여야 합니다. 또한 한의사인 경우에도 동서양 의학이 서로 긴밀하게 교류하는 요즘, 자신의 연구 분야가 서양 의학에 어떻게 보완되어 환자 치료에 실질적으로 도움을 줄 수 있는지를 보임으로써 국가이익 면제로 영주권을 취득할 수 있습니다.

셋째, 신청자가 노동 허가서 (LC)를 제출해야 한다면 국가이익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것을 증명할 수 있어야 합니다. 이 요구 조건을 충족하기 위해서는 그저 뛰어난 능력을 지니고 있다는 것만으로는 부족합니다. 신청자는 같은 분야에서 종사하는 다른 사람들과 구별되는 특별한 지식, 능력 또는 경험 등을 가지고 있고, 또한 그 능력이나 경험이 어느 한 지역에 국한되는 것이 아니라 국가 전체에 이익을 줄 수 있다는 것을 증명할 수 있어야 합니다.

국가이익 면제 (NIW)를 신청할 때 제출해야 할 서류들 가운데 가장 중요한 것은 신청자가 속해있는 전문 분야에서 영향력이 있는 사람들로부터 추천서를 받는 것입니다. 어떤 사람에게서 추천서를 받느냐에 따라 심사 결과가 달라질 수 있습니다. 추천서를 받을 때 신청자를 잘 아는 사람으로 부터 추천서를 받는 것 뿐만 아니고, 신청자를 개인적으로 잘 모르지만 그 신청자의 연구 업적을 보고 추천서를 써 줄 수 있는 사람을 찾는 것도 역시 중요합니다.

이민국에 국가이익 면제 (NIW)를 신청하게 되면 보통 6개월에서 9개월 정도의 기간이 소요됩니다. 하지만 심사기간은 케이스에 따라 달라질 수 있습니다. 불과 몇년 전까지만 하더라도 국가이익 면제 (NIW)로 영주권을 신청하는 사례가 적었지만 요즘은 많은 케이스들이 신청되고 있어 이민국의 심사가 갈수록 까다롭습니다. 국가이익 면제를 이민국에 신청하게 되면 대부분 추가서류 요청을 받게 됩니다. 이 추가서류 요청을 받게 되면 심사관이 이 케이스에서 무엇을 더 원하는 것인지를 정확히 파악하고 관련된 자료들은 준비하여야 합니다. 석사 학위를 취득하고 오래 경험이 있거나 또는 박사 학위를 취득한 분들은 자신이 취업이민 스폰서없이 단독으로 국가이익 면제 (NIW)를 신청할 수 있는지 전문 변호사의 조언을 받으실 필요가 있습니다.

(6) 전문적 종사자, 숙련직 (Skilled worker), 또는 비숙련직 (Unskilled worker) (EB-3)

석사학위나 학사학위이후의 5년 경력이 없으신 분은 취업이민 3순위로 영주권을 신청하실 수 있습니다. 하지만, 취업이민 3순위로 영주권을 해결하는데 많은 시간이 걸리고 있습니다. 다국적 기업의 간부나 저명한 교수 및 연구원이 신청하는 취업이민 1순위와 석사학위 소지자나 학사학위와 5년 이상의 경력을 가진 사람이 신청하는 2순위의 경우는 문호가 열려 있어 영주권 마지막 단계인 I-485 신분조정을 신청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3순위의 경우는 우선일자가 적용되어 자신의 우선일자가 도래될 때까지 I-485 신분조정 서류를 이민국에 제출하지 못하게 됩니다.

취업이민 3순위는 3가지로 나누어집니다. 첫째, 학사학위를 소지하였으나 석사학위나 5년 이상의 경력을 가지지 않은 전문직, 둘째, 해당 분야의 경력 2년을 요구하는 숙련직, 그리고 세째, 경력을 필요로 하지 않는 비숙력직으로 분류됩니다. 전문직의 경우 그 직업 자체가 학사 학위를 요구하여야 합니다. 예를 들면, 컴퓨터 프로그래머의 경우 대부분 학사 학위를 요구하여 해당 분야에 학사 학위를 소유한 사람은 전문직으로 취업 영주권 신청이 가능합니다. 하지만, 일식 주방장의 경우, 굳이 대학을 졸업하지 않아도 가능하므로 이 경우 2년의 경력을 가지고 있으면 숙련직으로 영주권을 신청할 수 있습니다. 주의할 점은 현재 일하는 직장에서 쌓은 경력은 만일 직위와 업무 내용을 달리하여 영주권 신청을 하지 않는 한 경력으로 인정받을 수가 없다는 것입니다.

취업이민 3순위에 우선일자 (Priority date)가 도입되기 전에는 취업이민 2순위로 영주권을 신청할 수 있는 사람도 많은 경우 3순위로 영주권을 신청하였습니다. 그 이유는 석사학위나 학사 학위 플러스 5년의 경력을 요구하는 취업이민 2순위로 영주권을 신청하게 되면 평균 임금이 3순위보다 훨씬 높아 영주권을 스폰서하는 회사에게 큰 부담을 주기 때문입니다.

취업이민 신청시 고려되는 요건으로 크게 2가지를 들 수 있습니다. 하나는 취업이민 신청자가 취업 이민 2순위나 3순위 직업에서 요구하는 학력, 전공, 그리고 경력을 가지고 있느냐 하는 것입니다. 그리고 또 다른 하나가 영주권을 스폰서하는 회사의 재정 능력입니다. 만일 2순위로 영주권을 신청할때 노동부에서 책정받은 신청자의 평균임금이 연봉 $70,000이라면 취업이민 첫단계인 노동승인 (LC)를 신청할 때부터 신청자가 영주권을 취득할 때까지 연봉 $70,000을 줄 수 있는 능력을 회사는 세금 보고서를 통해 보여주어야 합니다. 바로 이러한 이유때문에 취업이민 2순위로 영주권 신청이 가능한 경우에도 평균임금이 상대적으로 낮은 3순위로 영주권을 신청하는 경우가 많았었습니다. 하지만 취업이민 3순위에 우선일자가 생긴 이후에는 2순위 자격이 되는 사람은 스폰서에게 재정적으로 부담을 주더라도 2순위로 영주권을 신청하게 되었습니다. 따라서 2순위로 영주권을 신청하는 케이스가 갈수록 많아지고 있습니다.

취업이민 신청절차는 다음의 3가지로 나누어집니다. 첫째, 노동부로부터 노동 승인 (Labor Certificate)을 받아야 합니다. 현재 PERM이라는 과정을 통해 3개월 정도면 결과를 받을 수 있다. 이 과정에서 노동부는 스폰서 회사가 신청자에게 영주권을 후원하면서 동일한 자격을 갖춘 미국 시민권자와 영주권자를 차별하지 않고 공정하게 채용 노력을 기울였는지를 심사하게 됩니다. 만일 영주권 신청자가 스폰서 회사의 지분을 가지고 있거나 회사 고용주의 친척이라면 노동 승인을 받기 어려울 수 있습니다. 왜냐하면 이 경우 스폰서가 공정하게 채용 노력을 기울일 수가 없기 때문입니다. 만일 광고를 내었는데 조건을 모두 갖춘 미국 시민권자가 응시를 하였다면 취업 영주권 신청이 어렵게 됩니다. 실제로 컴퓨터 관련 직종의 경우 실업자가 많아 구직 광고를 내면 자격을 갖춘 신청자가 많이 몰리게 되어 영주권 신청이 힘들 수가 있습니다.

둘째, 이민국으로부터 영주권을 스폰서한 회사가 과연 영주권을 스폰서할 재정능력을 갖추고 있는지를 검사하는 이민청원 단계 (I-140)입니다. 이를 위해 스폰서는 회사의 세금 보고서를 이민국에 제출하여 노동부가 책정한 평균 임금을 줄 수 있는 능력을 보여야 합니다. 단적으로 말해, 재정이 튼튼한 스폰서를 만나면 영주권은 시간 문제이지 받는데 어려움이 없습니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영주권을 받기 위한 신분 조정 (I-485)를 신청하는 절차가 있습니다.

취업이민 3순위 전문직이나 숙련직의 경우 우선일자가 있어 설령 노동 승인 (LC)과 이민 청원 (I-140) 단계를 통과하였다고 할지라도 자신의 우선일자가 도래될 때까지 신분조정 (I-485) 신청을 기다려야 하는 어려움이 있습니다.